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미드 프렌즈 캐릭

요전에 모니카랑 챈들러를 쓰고 싶은데... 그냥 조이랑 피비를 먼저 쓰고 싶어졌어.


......어쨌든, 프렌즈에서 조이와 피비는 가장 순수한 캐릭터로 본인이 온다. 그래서 서로 뭔가 통해서 보 1때가 왜 잇소리;하하 하하~ 다른 친구는 이해할 수 없는 것이 통하는 게 있나. 특히, 조이의 직업은 배우입니다만, 예술 쪽? 사람이라 뭔가 子供된 데가 남아 있는 것 같았다. 가상의 인물을 상상하는 것을 좋아하는 등, 뭔가 다른 친구들은 이해할 수 없는 정신세계가 있었다.두분 다 조금 4차원이지만, 조이는 조금이라면 피비는 보통 자체적으로 4차원 5차원입니다.하하하 ​ 피비는 시즌 1에피소드 1편부터 정예기의 개성이 넘쳐났지만 조 썰매 타기에는 다소 사이킥 능력도 있고 완전 히피 본인 보헤미안처럼 본인는 듯합니다만, 가면 갈수록 보통 피비 그 것에 그려진 것 같다. 아무데서나 보는 것.피비 자체가 달라진 것도 있지만 피비가 이렇게 된 데는 이유가 있다. 피비는 어릴 때부터 친한 사람을 잃는 경험을 많이 했어요. 친어머니(라고 생각했다, 사실은 사실에 친어머니의 친구의 자살, 씨 아버지 죽의 소리, 그리고 함께 살았던 남자의 자살 등;정예기 어린 장본인입니다 때부터 제1 가까운 사람들을 잃는 상실감을 경험했기 때문에 뭔가 삶과 죽을 소리라는 주제를 항상 붙어 있는 것으로 본인 온다. ​ ​


>


게다가 어릴 적부터 집이 힘들었는지, 그 자신 또래라면 자연스럽게 경험하고, 가지고 있는 것 같은 것을 해보지 않고, 항상 부러움을 느끼고 크다고 자랑한다. 그리고 친아버지는 가출해 버려 엄마도 그렇게 되고, 또 자기밖에 없는 형제인 쌍둥이 언니와도 헤어져 살게 된다. 이렇게 부모님의 애정을 다 받으면서 안전하게 자란 건 아니고, 하나로 살기 위해 길거리에서 지내고 모르는 남자와 같이 사는 등 정말 기구한 삶을 산 것으로 자신한다.근데 확충 그렇게 같이 살던 남자가 감옥에 들어가서 그 감옥에서 자살했대요;;하하, 그리고 자기밖에 없는 쌍둥이 언니는 피비와 별로 정이 없어요. 피비는 그래도 대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늘 있어 누나가 감정을 조금만 열어도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지만 그 누나가 스스로 냉혈인(?)과 같은 성격의 소유자라고 자신한다. 어쨌든 남들에게 무정하게 자기자신이 왔다;; 그래서 피비가 집에 찾아와 이것저것 물어볼 때도 들어오라고 하지 않고 꼭 밖에서 이야기를 할 생각이다. 또 피비의 출생증명서를 팔기 위해 자신의 생년월 하나를 제대로 말하지 않는 등 매우 무정한 면모를 보인다. 피비는 자신이 외할머니와 살고 계셨는데 외할머니도 노쇄되어 돌아가셨지만, 다행인 것은 피비가 정말로 친어머니와 친아버지를 찾았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친아버지는 다른 가족을 구성하셨는데;; 거기서도 또 가출해서 아이와 아내만 남겨두고 살아왔다. 이렇게 해서 피비는 갑자기 친어머니를 찾았고, 또 다른 배에서 남자 동생을 찾게 됐다. 오히려 쌍둥이 누나보다 이 남성과 자신속에서 더 친해진다...이렇게 되어서도 이미 겪어야 할 일들을 경험하고 어린 나에게서 받는 사랑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자라 갑자기 사람이 바뀌지는 않는다.ᄒᄒᄒ 여전히 신기한 말을 해서... 그냥 똑같이 살아갈거야. 그렇다고 애정결핍은 전혀 없는 것 같다. 단지 가무도 불안하게 살아와서 조금 변한것 뿐이고 사람에게 집착을 할 생각이다.그녀석의 사랑을 주다니, 모른다니 자신없어.오히려 그 중에서 가장 친한 친구가 되어준다. 그리고 남아 아이를 낳아 주기도 할 것이다.(정말 감동적이었다) 하지만 아마 피비 역의 리사 쿠드로역이 실제로 재탕한 탓에 이렇게 된 것 같다. 미국드라마 등은 보면 실제로 배우의 생사비율에 맞춰주는 것 같아 신기했습니다. 섹스 언더 시티의 미란다도 그랬던 모양이다.(그리고 내안에 내오는 모니카,작가등에게도 맞춘 에피소드가 나에게 온다.) 하여튼 이렇게 성격자체가 순수한가? 어린아이다운 면모가 가장 강하고(조이보다 더) 어릴 때 경험한 하나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사물 등에 영혼이 있다고 믿으며, 대화에도 자신감을 갖고, 할머니의 영혼이 있다고 믿는 등 순수함을 감춘 인물로 자신이 있다. 그런데 또 '오타쿠무리'로 '오타쿠무' 웃기기도 하지만 시간은 황당무계할 때가 많아.영어 선생님이 이야기를 써 준 것처럼 정말 이야기 단독서 아이들이 할 만한 꽃 모양의 머리핀이 알아서 액세서리를 많이 해서 자신이 와서 전부 스타 꽃인 레이첼과 모니카가 멋을 부릴 때와는 많이 다르다. 하지만 그게 자신감도 없고 괜찮을 것 같아. 컬러풀하고 귀여울 때도 많다.그리고 한국인인 내가 보기엔 맘에 드는 옷들도 꽤 많은 소리. 귀여운 고양이 그림이 있는 잠옷이나 원피스나... 희귀한 것들을 많이 찾아서 입어 자신감. 우리 자신도 이렇게 귀여운거 좋아하는데, 외국인들은 어른들이 이런거 입으면 좀 이상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들었어. 아니면 이야기인가.자기 안에서는 정말 좋은 사람을 만나 결혼을 하는데 감동했다.가상의 캐릭터지만 피비가 풍부해져서 좋았다.그 다음에 조이는 굿조이 또 진짜 화단 자기 자신은 인물이었다.직업이 배우이기 때문에 가무 불안정에 자신이 생긴다. 동거하는 챈들러는 비록 자신이 좋아하지 않는 직업일지라도 직장인이기 때문에 꾸준히 수입은 높지만 조이는 배우이기 때문에 오디션 기회도 별로 없고, 또 자신감을 가져도 작가에게 밉보여 갑자기 해고당할지 모른다. 이럴 땐 정말 안타까웠어.


>


그래서 모처럼 좋은 드라마에서 좋은 역을 맡아서 매일 그 역을 자랑하고 있는데(라모레이?) 의사선생님이라면서어디를나쁘지는않다괜찮다나쁘지는않다이렇게소개한다.ᄒᄒ 마치 스토리에서 의사가 된 것처럼 의기양양하게(웃음) 갑자기 작가가 하차시킨다. ;;근데 그 담에도 나는 그 역할을 한 사람이라고 자부심을 갖고 나쁘지는 않아서 감도 가지게 되지만, 확충 역할도 안 들어왔고, 들어온 역할도 다 너희 엑스트라 같은? 역할만 들어오고 별로 나쁘지 않다, 감각 잃는 것, 계속 불쌍하다. 그래서 매일 룸메이트 챈들러가 그런 조이의 사정을 고려해서 같이 돈 낼 일이 있으면 더 내주고 돈도 잘 빌려준다. 근데 이게 계속 일이 안 풀리면 마치 동정을 받게 되는 것 같고 또 조이가 거부할 때도 있어 ᄏᄏ 너무 안 좋아서 아쉽다오, 그런데도 시즌이 진행됨에 따라, 조이도 일도 확실히 해내고, 점점 큰 역을 연기하게 된다. 그래서 다행이다. 보는 사람이 쟤, 언제 잘 안 돼서 정스토리랑 같이 답답했는데 점점 잘되는 걸로 안 좋아지길 잘했어요. 그렇기 때문에 매력있는 인물로서 나쁘지는 않다.얼굴값 하고 다닌다? 그런 인물이고... 아무튼 배우가 일이에요. 보면 굉장히 잘생기고 매력있는 인물로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해. 그러니까 또 꽤 나쁘지 않아도 그쪽에서 관념이 많아서 바람피우고 있어.ᄒᄒ 그래서, 가벼운 데이트를 아주 쉽게 할꺼에요. 여자들이 아무렇게나 다 타고 오는 스타일로 하하하 이렇게 바람기가 있는거 치고는 한편으론 너무 단순하고 순누구 고상하게 나쁘지 않고 와서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나쁘진 않아. 정스토리는 누구에게 담장부터 친구와 비교하거나 도움을 준다. 레이첼이 다칠까봐 담장에서 구하려고 하거나 피비를 비교하는 일도 많았고, 확충 모니카와 챈들러 때문에 나쁘지 않게 변태 취급을 받아 탈서까지했다.비밀도 지켜주는등 진정한 순수한 친구로서, 나쁘지는 않다. 자신의 일도 매일 해결되지 않아 우울증에 걸릴 수도 있지만, 그 와중에도 친구들에게 스트레스 해소되지 않고 오히려 친구들과 잘 지내고... 정말로 보면 볼수록 쓸쓸하다. 캐릭터입니다. 근데 어쨌든 시즌 막바지로 갈수록 일도 순조롭게 진행되는 걸로 나쁘지 않고 나중에 보면 조이 혼자 후속 드라마를 만들었다고 할 수 있겠죠.본 사람이 조이가 나쁘지 않거나, 또 드라마 이야기도 꽤 재미있었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프렌즈의 영향이 컸던 탓인지 에피소드가 모두 방송되지 않아 취소가 되었다고 하겠죠. ᅲ 좀 안타까움 ᅲᅲᄏ w 어떻게도 프렌즈는 6명의 멤버가 좋지 않고 처음 재미 있다는 의견이 너희 강했던 듯하다. ​ 누구의 부지 간에, 어렸을 때는 조이가 노는 힘 바람둥이라는 의견을 했던 것 같은데(사실 기억이 남아 있지 않는다)요즘 같은 나이가 되고 보면 정말 공감할 수 있는 부분도 많으며, 가장 얇은 냄새가 나ㅠㅠㅋㅋㅋㅋ ​ 그 때문에 또, 조이가 30세 생일부터 아주 즐거워하지 않고"신이 왜 나쁜 없는데 이런 가가령한 시련을 주시려고요?" 하면서 울부짖지만 정말 재밌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동시에 정 이야기 공감했다고 한다.불과 몇시 때 전에 20대였는데 갑자기 숫자가 바뀌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있고 무소 ㅠㅠㅠㅋㅋㅋㅋㅋㅋㅋㅋ 곳에서 죠이 스토리도 다른 친구들도 모두 30살 생일 파티에서 전혀 즐거워하지 않기로 나쁘지 않고 노는 힘 웃겼다(웃음 웃음)왜 그렇게 예의 나쁘지 않아 요즘이 괜찮은 한국이 나쁘지 않오메리카이 나쁘지 않아 모두 똑같구나...20대까지 생일이 즐거운 날이었지만 30이 되어서 별로 손으로 하고 싶지 않다 날이 되어 방출 ㅠㅠㅋㅋ 정 이야기 웃어야 할지 슬퍼해야 할지 ㅠㅠㅋㅋㅋㅋ 조이가 40이 되었을 때의 반응이 궁금하다 그때는 더 이상 신께 울부짖지 못할꺼야www그래서 포기할지도 몰라ww그래서 조이를 스토리할때는 룸메이트인 챈들러가 생각나는데 시즌 마지막에 챈들러가 모니카와 결혼해서 나도 모르게 챈들러가 생각나더라구요. ■정말 가상인물인데, 제가 다 슬픔... ■독신시절에 룸메이트로 지내면서 집에서 늦게까지 축구를 해요? 맘껏 해보고 같이 어딘가의 해양구조대인지 그런 드라마를 즐겨봐 예쁘진 않지만 보기좋은 1개용 소파를 세트로 사서 같이 쉬고 있는데..그래서 집안을 꾸밀때도 여자처럼 예쁘지 않거나 이쁘게 준비해서 꾸미는게 아니라 다른건 생각없이 무언가를 만들다보니 너희들처럼 크게 만들어서 문을 못열게 한다ᄏᄏ 게다가 찬도로의 방문은 톱으로 2개를 꺼내버려서 반쯤 닫아버렸습니다. 이런 조이와 챈들러의 모습이 공감된다고 했다.그래서 이 두사람의 이런 모습과 우정이 너무 좋았다ᄏᄏ 정말 매일 조와 챈들러를 투덜거리던거 같은데 조이 스토리에서 조이 스토리대로 챈들러가 모니카와 사랑에 빠지고 다시 모니카의 집에서 같이 살게 되면서 한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ぇ, 정말 이게 어떤 스토리인지 너희들의 공감이 됐어.영원히 끝나지 않아도 될 것 같던 어린 시절이 끝나고, 즐겁지 않고, 고정 스토리에서 김시는 각자의 삶을 찾아 떠날 때가 된 거죠. 물론 계속 근처에 살았다면 나쁠 게 없는데 언제까지 근처에 살지도 못하고 ​ 특히 20대 예는 30대에 설때 어려서부터 알던 봇카서 결혼을 할 생각입니다" 나쁘지 않는다"입니다.장면을 한다면 정스토리에서 이상한 감정을 느끼는 것 같다. 아직까지는 나쁘지 않은 어리다고 말하면서 살았는데 갑자기 주변에서, 그것도 가까웠던 사람들이 하나 둘 결혼을 하니까 외톨이가 되는 것 같기도 하고, 동시에 그 벗는 다른 사람이 되는 느낌..? 정스토리 이런 날이 올 줄 몰랐다.그래서 프렌즈로 다 그이런 스토리를 하는데 왜 나쁘지 않고 공감하는지... 정말 예쁘지 않은 요즘 나쁘지 않고 똑같아... 어쨌든 피비와 조이는 순수한 면이 있는 캐릭터입니다. 그러므로 가장 이상하고 선량한 6명은 모두 착하고 누가 더 착한 걸지 모른다.어쨌든 가네토키는 마지막으로 모니카와 챈들러를 써 보자.정스토리 위에서 쓴 것처럼 나쁘지 않아도 긴토키는 조이랑 챈들러가 아니라 모니카랑 챈들러라고 의견했어.싯시샤